OVERLAPPING HISTORIES

4th Prize, Competition, 2020

Type : Archaeological Museum  

Client : City of Seoul

Design Period: 2020.09 - 2020.11  

Site : Sejong Ro, 76 - 14, Jongro Gu, Seoul

Site Area : 11,300㎡

Building Scope : F1 - F2

Building Height : 9m

Structure : Lightweight Steel Frame

Exterior Finish : Translucent Polycarbonate

Collaborators : Object Territories, HW                             A&C, Silman, Ramboll,                             Studio Yup

View North Toward Gyeonbokgong Palace

본 프로젝트는 옛 의정부지에 겹겹이 쌓여 있는 역사의 층위를 그대로 드러내어 함께 보여주고자 하며, 이를 엮어주는 틀을 제안하고자 한다. 방문객들은 건물 내외부를 거닐면서 과거와 현재의 시각적 교류를 체험하며 대지와 주변환경과 관계를 맺게 된다. 동선의 움직임을 조율하여 특정 부분의 유구들에 초점을 맞추고, 다양한 조망 장치들을 통해 유적공원과 그 너머 경복궁과 현재 주변도시를 함께 바라보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하고자 한다.

 

경량의 캐노피는 옛 정본당과 협선당을 보호함과 동시에, 전시관 건물과 발코니에서 경복궁을 바라보는 뷰를 프레임해주는 역할을 한다. 캐노피와 연결된 경량 철골구조의 건물은 가벼운 반투명 폴리카보네이트와 유리로 마감되어, 과거와 현재의 대화를 더욱 강화시키는 장소의 기억을 담는 전시관이다. 야간에는 그 반투명 외관과 캐노피가 그 아래 놓인 고고학적 유구들을 비추는 동시에, 은은한 빛을 발산하며 경복궁 그리고 광화문 광장과 함께 자연스럽게 조화를 이룬다. 길게 뻗은 조망발코니에서 바라보는 유리 벽돌로 재해석된 정자는 옛 자취를 어렴풋이 연상시키는 환영의 이미지이다. 또한 정자에서 옛 유구 윤곽 안쪽으로 놓여진 현대적 연지를 바라봄으로써, 시민들은 역사적 시각을 동시대적으로 인지하게 된다.

 

이로써 우리는 ‘중첩된 역사’를 함축된 하나의 풍경으로 경험하도록 하며, 단순한 고고학적 공원이 아닌, 주변 커뮤니티를 위한 24시간 내내 열린 ‘일상적 공원’을 제안한다.

Our project acts as an armature to reveal and juxtapose the overlapping layers of history at the former site of the Uijeongbu. The route through the building encourages a visual dialogue between past and present, engaging visitors in the site and its surroundings.  The plan choreographs their movement and focuses them on specific sections of the structural remnants. These moments are juxtaposed with periodic openings to the modern surroundings and Gyeongbokgung Palace. The entire building is suspended above the site on a lightweight, modular, and demountable steel structure, allowing complete access to the ruins and the potential for further study, exploration, and restoration during building operation. A lightweight canopy shelters the Jeongbondang and Hyeopseondang and frames views of Gyeongbokgung Palace from its balcony and the gallery beyond. The steel structural frame of the building is clad in a lightweight translucent polycarbonate skin and glazing, furthering the dialogue between building methods past and present. At night, the translucent envelope and canopy will be lit with a soft glow as a luminous counterpoint to the Gyeongbokgung Palace while illuminating the archaeological remnants below. A long balcony overlooks the former gazebo which has been reconstructed in glass bricks - giving a clear but also ambiguous impression of what existed in the past. The gazebo overlooks a modern reconstructed pond offset within the outline of the remnants of the former pond. The entire site is considered a “park” open 24 hours a day - both an archaeological park and a public park for the surrounding community.

Overview Toward the Southwest

Overview Toward the South East

Water Garden Looking West 

View South from Suspended Walkway

Site Entrance Looking East

Viewing Terrace and Protection Shelter

View of Remnants from the Gallery